암보험 보장과 치료 부작용

 


암보험의 항암치료는 암을 치료하는 치료법 중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진료 방법이지만 치료를 할 때
나타나는 부작용도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암보험의 항암치료로 인해 탈모가 생기는 환자들이
많은 고통을 느끼고 있는데 대부분 암을
진단받은 초기에는 몸에 별다른 증상도 없어서
심리적으로 큰 압박을 받지 않는 일도 있지만
치료를 하면서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비로소
암에 걸렸다는 걸 실감하고 자괴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습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부작용인 탈모는 가장 충격을
많이 받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심한 우울감을
느끼는 일도 있으며 자신감을 잃기도 합니다.

그래서 암보험의 항암 치료를 받는 환자는 몸과 마음에
생기는 부작용을 다스리고 일상을 최대한
유지하는 게 중요한만큼 환자와 환자의 가족이
항암 가발의 필요성을 느끼는 일도 많은데요.

항암 가발의 비요은 20만원 부터 200만원까지
천차만별인데 재질, 길이 등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고 가발을 착용하면서 드는 유지 보수
비용도 생각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