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은행들의 영업 경쟁이 과열되면서 실적을 늘리기 위한 묻지마 방카슈랑스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의 치료비가 들어가는 암 진단비가 턱없이 부족한데다 10년 이상이 지나면 대부분 원금보 환급받지 못하는 상품들을 은행에서 수수료 수익을 보기 위해 밀어 넣기 식으로 판매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은행 내부에서는 아무리 실적도 좋지만 잘 알지도 못하는 보험상품을 팔아 만든 실적이 제대로 된 실적이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